[속보] 한국 핵무장론 묻자 "NPT 체제 포기 않고 지켜야" [尹 취임 100일]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연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소회와 국정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임 100일을 맞아 연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소회와 국정운영 구상을 밝히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한국의 핵무장론에 대해 “확장억제 실효화가 우선이며 핵무기확산금지조약(NTP) 체제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17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용산 대통령실 1층 브리핑룸에서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현실적으로 북한의 비핵화가 불가능하면 대한민국도 핵을 보유해야 한다든지 그에 맞춘 세력 균형을 달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NPT 체제가 항구적인 세계 평화에 매우 중요하고 필수적인 전제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어떠한 상황이 되더라도 확장 억제를 더욱 실효화하고 강화해 나가는 것을 우선적인 과제로 생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