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억 신동빈도 제쳤다…'한방에 300억' 받은 기업인 누구

여민수(왼쪽), 조수용 전 카카오 공동대표. 사진 카카오

여민수(왼쪽), 조수용 전 카카오 공동대표. 사진 카카오

 
조수용·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 대표가 대표 자리를 떠나며 실현한 스톡옵션 덕에 올 상반기 300억 원이 넘는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재계 보수 1·2위를 카카오 퇴임 경영자들이 차지한 것이다.

지난 16일 카카오가 공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수용 전 공동대표는 상반기 급여 3억 8500만 원을 포함해 총 361억 4700만 원을 급여로 받았다. 여민수 전 대표는 급여 2억 5600만 원을 포함해 332억 1700만원을 수령했다.

두 전 대표는 지난 3월을 기점으로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전임 대표인 이들이 상반기에만 300억 원이 넘는 보수를 수령한 건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로 막대한 차익을 실현했기 때문이다. 이들의 퇴직금은 각각 7억 원, 2억 원에 불과했다.

조 전 대표의 경우, 총 45만 주 규모의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낮게는 1만7070원, 높게는 2만116원에 행사한 스톡옵션을 9만 4100원에 매도, 337억 5000만 원의 이익을 실현했다.

여민수 전 대표 역시 42만 5000주의 스톡옵션을 행사해 318억 2400만 원의 이익을 거뒀다.  


이 밖에 정의정 전 기술부문 책임자는 스톡옵션 행사이익 87억 1600만 원(14만 9130주)을 포함해 총 95억 6800만 원을 급여로 받았다. 김주원 전 공동체컨세선스센터장은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76억 6400만 원(14만 9420주)을 포함해 77억 3400만 원을 수령했다.  

또 카카오 창업주인 김범수 전 이사회 의장은 상여 5억 원을 포함해 6억 2600만 원을 상반기 보수로 수령했다.

현역 전문경영인 중에서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박 부회장은 올 상반기 급여와 상여를 각각 6억 원씩 받았고, 올 초 스톡옵션 9만 9600주를 행사해 84억 2600만 원의 차익을 얻었다.  

박 부회장 외에도 SK그룹 최고경영자들이 보수액 상위권을 휩쓸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SK하이닉스(44억 7500만 원), 텔레콤(28억 원), 스퀘어(14억 8400만 원)에서 총 87억 5900만 원을 받았고, 지난 3월 SK하이닉스 대표이사에서 자회사 솔리다임 의장으로 옮긴 이석희 사장은 퇴직금 46억 원을 포함, 84억 2400만 원을 받았다.  

아울러 SK바이오사이언스의 김훈 최고기술책임자(70억 원)·안재용 대표(69억 원),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58억 원), 장동현 SK㈜ 부회장(52억 원) 등 SK 현직 경영진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경영 일선에서 한 걸음 물러난 김기남 회장(32억 원), 권오현(31억 원)·윤부근·고동진·신종균(이상 26억 원) 고문이 보수 지급 1~5위를 차지했다. 현직 중에선 한종희 부회장이 20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주요 재벌 총수 중에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신 회장은 롯데지주·케미칼·제과·호텔 등 7개사에서 총 102억 8500만 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작년 상반기(79억 7200만 원)보다 30% 가까이 늘었다.

신 회장의 뒤는 구광모 LG그룹 회장(71억 3900만 원), 김승연 한화 회장(54억 원), GS 허태수 회장(53억 6500만 원), 이재현 CJ 회장(49억 6800만 원) 등이 이었다.

최태원 SK 회장은 SK㈜에서 17억 5000만 원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해 상반기와 같은 32억 5000만 원(현대차 20억 원, 현대모비스 12억 5000만 원)을 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7년 3월부터 급여와 연봉을 받지 않는 ‘무보수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