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대사에 박상미 교수…오사카총영사 김형준 전 춘추관장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박상미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 연합뉴스

외교부는 17일 주유네스코 한국대표부 대사에 박상미 한국외대 국제학부 교수를 임명하고, 주오사카 총영사에 김형준 전 대통령실 춘추관장을 특임공관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공관장 인선을 소개하며 "(박 주유네스코 대사 내정자는) 훌륭한 영어 실력, 공공문화외교 분야에서의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유네스코에서 우리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알리고 민감한 현안 대처에서도 국익을 적극 수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학계 인사로는 처음 공관장에 발탁된 박 내정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심사기구 의장과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한 전문가로 알려진다.

프랑스 파리에 있는 주유네스코 한국대표부는 유엔의 교육, 과학, 문화 분야 전문기구인 유네스코 사무국과 협력을 담당한다. 최근에는 한일 간 역사적 갈등이 얽힌 세계유산 등재 등 민감한 현안도 다뤘다.

주오사카 총영사에 임명된 김형준 전 춘추관장은 지일파 인사로, 게이오대 학부를 졸업하고 일본 기업의 한국지사장, 김앤장법률사무소 일본팀장 등을 지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소개했다.


김 내정자는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 당선인 비서실에서 국민소통팀장을 맡았던 경력도 있다. 윤 대통령 대선 후보 시절에는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 간부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후쿠오카 총영사에는 박건찬 전 경북경찰청장이 임명됐다. 박 내정자는 대선 이후 인수위에서 윤 당선인의 경호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풍부한 일본 경험을 갖고 있으며 과거 오사카 총영사관에서 영사로 근무 경험이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주밴쿠버총영사에 견종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이 임명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