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덕흠, 사무총장 고사… 내일 비대위 대변인 등 인선”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검토하던 ‘박덕흠 사무총장 카드’가 물거품이 됐다.

주 위원장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덕흠 의원을 사무총장에 임명할 지 묻는 기자들 질문에 “(이해충돌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를 받았지만, 그걸로 인해서 본인이 ‘사무총장을 안 하는게 좋겠다’고 고사했다”고 답변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룡 기자

 
전날 충북 3선의 박덕흠 의원이 사무총장에 내정된 사실이 알려지며 일각에서 과거 이해충돌 사건이 재소환되는 등 비판 의견이 제기됐다. 

앞서 박 의원은 오전에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 위원장을 만나 “이해충돌(사건이) 해결된 지 얼마 안 돼서 또 논란이 되고 싶지 않다”며 "사무총장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사돈 관계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 원대 공사를 특혜 수주한 의혹에 휩싸여 2020년 9월 탈당했다가 무혐의를 받은 뒤 작년 12월 국민의힘에 복당했다.


주 위원장은 ‘내일(18일) 사무총장과 대변인 인선을 발표하느냐’는 질문에 "(사무총장, 대변인과) 비서실장 그 정도는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대변인에는 강원 출신 초선 박정하 의원, 비서실장에 경북 출신 초선 정희용 의원이 각각 임명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의도연구원장 인선에 대해서 주 위원장은 “발표할 수 있는데 약간의 뭐가 있다. 아주 괜찮은 사람이 있는데 약간 시간적으로 그 사람이 무슨 문제가 있어서”라며 “현재 (내정자가) 내 마음 속에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