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신임 사장에 강구영 전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내정

강구영 전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연합뉴스

강구영 전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 연합뉴스

신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이사 사장에 강구영 전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이 내정됐다.

KAI 이사회는 16일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강 전 본부장을 신임 사내이사로 추천했다.

KAI는 안현호 현 사장의 임기 만료일인 다음달 5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강 내정자의 선임 안건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가결되면 강 전 본부장은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취임식은 다음달 6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강 전 본부장은 공군사관학교 30기 출신으로 공군 제5전술공수비행단장, 남부전투사령부 사령관, 공군 참모차장 등을 역임했다.

강 전 본부장은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하는 군인들의 모임인 '국민과 함께하는 국방 포럼' 운영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과 관련해 "집무실 이전에 따른 안보 공백은 없다"는 내용의 예비역 장성 1000여명의 입장문을 만드는 데 같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