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명다리 건너는데, 돌연 반 갈라져 올라갔다…70대 참변

 미국 밀워키 도심 명소 킬번 애비뉴 다리. 사진 킬번 애비뉴 다리 보수공사업체 '블룸 컴퍼니스' 웹사이트 캡처

미국 밀워키 도심 명소 킬번 애비뉴 다리. 사진 킬번 애비뉴 다리 보수공사업체 '블룸 컴퍼니스' 웹사이트 캡처

미국 위스콘신주 최대 도시 밀워키에서 70대 여행객이 개폐식 다리를 건너다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밀워키 도심 명소 킬번 애비뉴 다리에서 70대 남성이 추락해 숨졌다.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 주민 리처드 두자딘(77)은 부인과 함께 밀워키강의 다리를 건너던 중이었다.

부부가 다리 중간쯤 다다랐을 때 경고음과 경광등이 켜지며 상판이 양쪽으로 나뉘어 올라가기 시작했고, 두자딘은 난간을 붙잡고 버티다가 20m 땅으로 떨어졌다.

경찰은 "부인은 다리가 들어 올려지기 전에 가까스로 건너편에 닿았으나 두자딘은 여전히 다리 위에 있었다"며 "그는 아이패드를 들여다보며 천천히 걷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족들은 두자딘이 한쪽 귀에 보청기를 끼고 있다며 경고음과 경광등을 감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밀워키 당국은 "다리는 원격으로 작동된다"며 사고 당시 4년 경력의 직원이 원거리에서 현장에 설치된 2대의 카메라 영상을 보면서 제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해당 직원이 고의로 범죄를 저질렀다고는 보지 않는다"며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