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고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내색않던 文도 말 꺼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사저앞 시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이를 지켜보는 문 전 대통령 또한 괴로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 전 수석은 17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서 “16일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대통령도 뵙고 왔다”며 “그런 말씀 잘 안 하시는 분인데 이 (시위)상황에 대해서 굉장히 안타까워하시고 어려워하시더라”고 말했다.

최 전 수석은 “16일 커터칼 사건이 일어났다. 욕설하고 비방하는 정도가 아니고 처형해야 한다, 처단해야 된다(고 했다)”며 이에 김정숙 여사가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창문을 열어 놓으면 확성기 소리가 사저 안에서는 더 크게 들린다. 이는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것”이라며 “고문할 때 잠 안 재우기, 계속된 같은 질문하기처럼 이는 스트레스고 고문의 일종”이라고 지적했다.

최 전 수석은 “민주당도 집시법 개정안을 발의해 놓았지만 1인 시위는 어떻게 할 수가 없다. 1인 시위는 지금 무방비 상태다”면서 “경호법과 관련된 시행령으로 해결할 수가 있다”며 방법을 제시했다.


최 전 수석은 “현재는 문 대통령 사저 앞까지만 경호구역을 설정해 놓았기에 사저앞 1차선에서 시위를 하고 확성기로 하고 또 폭력 사태도 일어나고 있다”며 “그래서 경호구역을 확대해서 출입통제를 하게 되면 어느정도해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호처장이 경호구역을 확대할 수 있고 관련법(경호지원업무)을 보면 불가피한 경우, 경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에는 특단의 조치들을 할 수 있는데 거기에는 출입통제가 포함돼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