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버터나이프크루 폐지할 것…권성동 지시 아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청년 성평등 문화 추진단 ‘버터나이프크루’를 폐지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지시로 이뤄진 결정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 장관은 1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출석해 “(여가부의) 새로운 목표에서 젠더 갈등 해소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관점에서, 이 사업이 적절한지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며 “현재 폐지된 상태는 아니지만 폐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권 원내대표가 페이스북으로 버터나이프가 페미니즘에 경도됐다고 비판한 이후 해당 사업의 전면 재검토가 이뤄진 것에 대한 지적에 김 장관은 “(권 원내대표와) 통화한 건 맞지만, 버터나이프크루가 특정 이념에 사로잡혔다고 보고한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국회의원들이 예산을 승인하고 결정한 사업을 장관 마음대로 없애서는 안 된다는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적에는 “폐지된 상태도 아니다”라면서도 “폐지할 예정이며, 사업수행기관과 계약관계에 따라서 정산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사실상 폐지 수순을 밟고 있다고 했다.  

김 장관은 “사업수행기관인 사회적협동조합 ‘빠띠’와 지난달 21일, 22일, 27일 세 차례에 걸쳐서 논의했으나, 빠띠 쪽에서 사업을 하기 어렵다고 해서 중지 방향으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빠띠 측은 버터나이프크루 참여 청년들과 의견을 모으기도 전에 여가부가 먼저 폐지 통보를 해왔다고 반박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