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40년지기' 검사 출신 석동현 변호사, 민주평통 사무처장 내정

석동현 변호사. 뉴스1

석동현 변호사.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40년 지기인 검사 출신 석동현 변호사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사무처장에 내정됐다. 검사 출신이 민주평통 사무처장에 임명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18일 여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석 변호사를 민주평통 사무처장 자리에 내정하고 이같은 결정을 석 변호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평통의 실질적 수장인 수석부의장엔 김무성 전 의원이 내정됐다.

민주평통은 헌법 92조에 따라 평화통일 정책 수립에 관한 대통령의 자문에 응하기 위해 발족한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다. 의장은 현직 대통령이 맡고, 실질적인 수장인 수석부의장은 장관급 예우를 받는다. 사무처장은 차관급의 정무직 공무원으로 내부 사무와 공무원 지휘·감독 업무를 총괄한다.


사무처장 내정자인 석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 79학번으로 윤 대통령과 대학 동기인데다 같은 검사 출신이다. 사법연수원 15기로 임관해 2012년 서울동부지검장을 끝으로 변호사 개업을 했다. 지난 대선에선 윤 대통령이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 전부터 공개 지지했고, 선거대책위원회 법률특보·대외협력특보로 활동했다.

석 변호사가 검사 출신인만큼 북한 관련 자문기구인 민주평통을 이끌 전문성이 있는지에 대한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석 변호사는 "검찰재직 시 법무부 법무과장과 출입국본부장으로 근무하며 통일법령 밎 재외동포법, 국적법 정비와 재외동포 지원, 북한이탈주민의 국내정착을 지원한 경력이 있다"며 "2013년 공직퇴임 후 변호사로서 지금까지 10년간 한변(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공동대표로 활동하며 북한 주민 인권 증진과 민주평화통일운동에 참여한 경험도 있다"고 밝혔다. 


수석부의장 자리에 내정된 김무성 전 의원은 현재 국민의힘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상임고문단 자격으로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에서 오찬을 함께하기도 했다. 민주평통 부의장이 그간 여당 출신의 무게감 있는 인사가 임명됐던 만큼 김 전 대표에게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