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정기국회 中 전당대회 문제 없어…빠를수록 좋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19일 정기국회 중에도 전당대회는 가능하다며 "빠르면 빠를 수록 좋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가지고 있는 한결같은 생각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라며 "해를 넘겨 내년 초에 또다시 비상대책위원회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비친다는 것은 얼토당토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여당 입장에서는 비상 상황을 지속하는 것이 국민들에게 좋을 리 없으니 정상적인 체제를 구축하자는 생각이었다"며 "비대위가 출범해 이 문제를 의논해 조만간 결정할 것이기 때문에, 그 결정을 기다리고 존중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정기국회 중간에도 전당대회를 열 수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엔 "전혀 문제가 없다"고 했다. 그는 "작년 11월에도 전당대회를 열어서 윤석열 후보를 대통령 후보로 뽑았다"며 "그때 제가 원내대표였는데 국회 업무에서 오히려 협상을 잘하고 싸울 것은 잘 싸웠다"고 자평했다.

김 의원은 '전당대회 시기가 언제가 됐든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느냐'는 질문엔 "전당대회 출마 시기를 말씀드리기엔 조금 이르다고 생각한다. 조만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다만 '작년 1년간 원내대표를 하면서 위기 상황을 극복해 당의 통합을 이뤄내고 대선 승리를 이끌었던 리더십을 다시 한번 발휘해야 할 때가 아닌가', '차기 국회의원 총선에서도 이기는 리더십을 발휘할 때가 아니냐'는 주변의 말씀들이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