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폐아 손 패대기 쳐 휴대폰 박살...호날두, FA 징계 받을 듯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맨유 호날두는 지난 4월9일 에버턴 소년팬의 손을 내리쳐 휴대폰을 박살냈다. 트위터 캡처

맨유 호날두는 지난 4월9일 에버턴 소년팬의 손을 내리쳐 휴대폰을 박살냈다. 트위터 캡처

 
자폐증을 앓고 있는 소년팬의 손을 패대기 쳐 휴대폰을 박살 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잉글랜드축구협회는 현지시간 23일 “호날두가 FA 규정 E3 위반으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고 발표했다. ESPN 등 외신들에 따르면 잉글랜드축구협회는 호날두의 행동이 부적절하거나 폭력적이었다고 보고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사건은 지난 4월 9일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맨유가 에버턴에 0-1로 패한 뒤 벌어졌다. 화가 난 호날두가 경기장 터널을 빠져 나가며 에버턴 소년팬의 손등을 내리치는 과정에서 휴대폰이 바닥에 떨어져 박살이 났다. 한 팬이 당시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영국에서 논란이 됐다.

피해자가 자폐증을 앓고 있는 14세 소년 제이콥 하딩인 게 알려져 공분을 샀다. 그의 어머니 사라 켈리(37)는 소셜미디어에 액정이 박살 난 휴대폰과 멍든 아이 사진을 올렸다.  

피해자 소년의 어머니 켈리는 소셜미디어에 멍이 든 아이 손과 액정이 깨진 사진을 올렸다. 켈리 소셜미디어

피해자 소년의 어머니 켈리는 소셜미디어에 멍이 든 아이 손과 액정이 깨진 사진을 올렸다. 켈리 소셜미디어

 


 
호날두는 당시 소셜미디어에 “팬을 올드 트래포드(맨유 홈구장)에 초청하고 싶다”는 글을 올려 사과했다. 그러나 하딩의 어머니인 켈리는 지난달 영국 미러와 인터뷰를 통해 호날두와 직접 통화했으나 오만한 태도였다고 폭로했다. 사라는 “호날두가 미안하다고 하면서도 ‘난 잘못한 게 없다. 난 누구도 차거나 죽이거나 때린 적이 없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찬스를 놓친 뒤 아쉬워하는 맨유 공격수 호날두. AFP=연합뉴스

찬스를 놓친 뒤 아쉬워하는 맨유 공격수 호날두. AFP=연합뉴스

 
호날두가 경찰 조사를 받은 끝에 조건부 주의(경미한 범죄를 시인한 경우 내려지는 조건부 기소유예)로 처리돼 종결됐다는 게 지난달 알려졌다. 그러나 잉글랜드축구협회로 징계는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ESPN은 “호날두는 FA 결정에 따라 경고 또는 벌금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BBC 사이먼 스톤 기자는 호날두가 경고로 끝날 수 있지만 출장 정지 징계가 내려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2년 전 토트넘 에릭 다이어는 가족을 향한 욕설을 참지 못하고 관중석에 뛰어 들었다가 4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맨유 구단은 FA 발표에 대해 “선수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호날두는 포르투갈 대표팀과 함께 25일 체코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호날두는 올해 12월3일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국 대표팀과 맞붙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