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승무원도 원하면 치마 유니폼" 파격 내건 항공사 정체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의 유니폼. 사진 CNN 캡처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의 유니폼. 사진 CNN 캡처

 
글로벌 대형 항공사 최초로 승무원들의 문신 공개를 허용했던 영국의 '버진애틀랜틱'이 직원의 성별과 관계없이 원하는 유니폼을 입을 수 있도록 해 주목을 받고 있다고 CNN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남자라도 원한다면 치마를 입고 일할 수 있고, 여자 승무원도 바지를 입을 수 있다는 의미다. 

보도에 따르면, 버진애틀랜틱은 조종사, 객실 승무원을 포함한 모든 직원이 '자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유니폼을 선택해서 착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이전까지 버진애틀랜틱은 유명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가 제작한 두 가지 색의 유니폼 중 여성 승무원은 빨간색, 남성 승무원은 버건디색만을 입어야 했다. 하지만 이제 치마와 바지 등 유니폼을 모두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이다.

사진 버진애틀랜틱

사진 버진애틀랜틱

 

또한 사측은 직원들이 자신이 원하는 성별로 불릴 수 있도록 성별 대명사가 적힌 배지(휘장)도 제공한다. 남성 직원이 원할 경우 치마를 입고 '그(he)'라는 배지를 달고 일할 수 있다. 출생 당시 성별과 자신이 느끼는 성별이 다르다고 생각하는 직원도 원하는 성별 배지를 선택할 수 있다고 한다.

버진애틀랜틱은 발권 시스템도 모든 성 정체성을 수용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했다. 2011년 호주를 시작으로 미국, 독일 등에서 중립적 성별 ‘X’가 적힌 여권을 발급하기 시작했는데, 이 여권을 소지한 승객이 버진애틀랜틱 항공 예약 시, 원하는 성별 코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 버진애틀랜틱

사진 버진애틀랜틱

 
유하 야르비엔 최고영업책임자는 "직원의 개성을 포용하고 직장에서 진정한 자아가 될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는 직원들이 가장 어울리는 유니폼을 입고 선호하는 성별로 불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