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폴리 벽' 김민재, 데뷔 2달 만에 '伊 세리에A 이달의 선수'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이탈리아 프로축구 SSC 나폴리 김민재가 세리에A 9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사진 세리에A

이탈리아 프로축구 SSC 나폴리 김민재가 세리에A 9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사진 세리에A

 
‘나폴리의 벽’ 김민재(26)가 이탈리아 세리에A 데뷔 두 달 만에 이달의 선수상(PLAYER OF THE MONTH)을 수상했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사무국은 30일(한국시간) “9월 EA스포츠 이달의 선수상은 나폴리 김민재에게 돌아갔다. 트로피는 1일 나폴리의 디에고 아르만도 마라도나 경기장에서 열리는 나폴리와 토리노의 경기를 앞두고 수여된다”고 발표했다.  

SSC 나폴리 중앙수비 김민재는 세르게이 밀린코비치 사비치(라치오), 테오 에르난데스(AC밀란), 메리흐 데미랄(아탈란타), 로드리고 베카오(우디네세)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AC밀란전에서 철벽수비를 펼친 나폴리 김민재(왼쪽). AFP=연합뉴스

AC밀란전에서 철벽수비를 펼친 나폴리 김민재(왼쪽). AFP=연합뉴스

 
루이지 데 시에르보 세리에A CEO는 “(8월 이달의 선수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에 이어 김민재까지) 나폴리가 새로 영입한 선수 2명이 2달 연속 수상한 건 여름 이적시장을 얼마나 잘 보냈는지 보여준다”며 “김민재는 9월에 치로 임모빌레(라치오)와 올리비에 지루(AC밀란) 같은 훌륭한 세리에A 공격수를 효율적으로 막으며 진정한 벽임을 증명했다. 김민재는 칼리두 쿨리발리(현 첼시)에 이어 나폴리 수비수로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라고 극찬했다.  

 
김민재는 지난 9월 4일 라치오전에서 헤딩 동점골을 터트리고 지난 시즌 세리에A 득점왕 임모빌레를 봉쇄했다. 또 ‘디펜딩 챔피언’ AC밀란과의 경기에서도 2-1 승리를 지켜냈다. 종료 직전 발을 뻗어 상대 헤딩슛을 막아냈는데, AC밀란 전설적인 수비수 파올로 말디니가 관중석에서 김민재 수비를 보고 머리를 감싸 쥐며 경악할 정도였다.  


올 시즌 페네르바체(터키)에서 이적한 김민재는 데뷔 두 달 만에 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거머 쥐었다. 김민재가 후방을 지키는 나폴리는 세리에A 선두(5승2무, 승점17)를 질주 중이다. 김민재는 한국시간으로 1일 오후 10시 토리노와의 홈경기를 치른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SSC 나폴리 김민재가 세리에A 9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사진 세리에A

이탈리아 프로축구 SSC 나폴리 김민재가 세리에A 9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사진 세리에A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