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국감 앞두고…대통령실 "한·미 IRA 해법 협의 중" 강조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지난달 2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지난달 2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일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달 해외순방 성과 관련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취임 후 첫 국정감사를 앞두고, 순방성과와 후속 조치의 의미를 되새기려는 의도로 보인다. 또한 소위 '비속어 발언 논란'에 거리를 두겠다는 취지로도 해석된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이미 뉴욕에서 공감한 윤 대통령의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정신에 부합하는 양국관계'를 고려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다시 확인한 '창의적 해법'에 대해서도 양국 간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방한한 해리스 부통령과의 접견에서 한미FTA 정신에 기반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미 지난달 22일(현지시각) 뉴욕에서 있었던 바이든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설명으로 풀이된다. 

당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양국 경제·기술동맹의 밑바탕인 한미FTA 정신을 실효적으로 IRA에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수석은 "해리스 부통령이 IRA에 대한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했고, 미 상원에서는 세액공제 3년 유예를 골자로 하는 IRA 개정안이 발의됐다"며 이 같은 노력이 현재 진행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윤 대통령이 미국·캐나다 순방과 해리스 부통령 방한을 통해 대한민국 외교 방향을 명확히 선언했다"며 "IRA 대응,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 대북 확장억제 등 당면 문제의 해결 가능성을 높였다"고 자평했다.

한편 김 수석은 해리스 부통령과 미국의 한국 방어를 위한 굳건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하고, 총체적인 대북 확장억제 대응 패키지에 대한 논의를 진전시킨 점도 함께 짚었다.

 
아울러 한미 통화스와프를 포함하는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에 대해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7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예방, 9월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양국이 공감을 이루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순방 기간 첨단 산업 분야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억5000만 달러(약 1조6000억 원) 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한 점을 들며 "2002년 이래 대통령 순방 기간 중 유치한 신고 금액으로는 역대 최고"라며 '기록적인 세일즈 외교 성과'로 내세웠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