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스·샤넬 이어 나이키도…"리셀 목적 구매땐 주문 취소"

지난해 3월 25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한 나이키 매장을 앞을 지나가는 사람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3월 25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한 나이키 매장을 앞을 지나가는 사람들. 로이터=연합뉴스

 
한정판 등 구하기 어려운 물건을 사서 되파는 '리셀(resell)' 시장이 급성장 중인 가운데 글로벌 브랜드들이 저마다 '리셀 금지'를 선언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나이키코리아는 지난달부터 리셀 목적의 구매를 금지하는 내용을 이용약관에 추가했다.

나이키는 약관에 '나이키가 제품을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하려는 유일한 목적을 가진 플랫폼이며 재판매를 위한 제품 구매는 엄격하게 금지된다'고 명시했다. 만약 리셀 목적의 구매로 밝혀지면 판매 제한과 주문 취소, 계정 정지 등을 예고했다.

한정판 제품의 래플(추첨)에 당첨된 뒤 웃돈을 붙여 바로 재판매하는 업자 등이 대상이다.

에르메스 코리아도 최근 거래 약관에 재판매 관여 금지 조항을 포함했다.


에르메스는 약관에 '에르메스 제품은 최종소비자인 개인 또는 법인에만 판매되며 모든 재판매자 또는 이들을 대리한 중개인에게는 판매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샤넬도 리셀을 막기 위해 제품을 구매하거나 애프터서비스(A/S)를 받을 때 신분증을 요구하고 있다.

다만 업계에서는 리셀이 기본적으로 '개인 간 거래'인 데다, 개인이 스스로 사용할 용도로 구매했다가 되파는 것을 막을 법적 근거가 없어 이러한 조치가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라는 반응이다.

또 구매 시 리셀 목적인지 아닌지를 면밀히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점도 한계로 지적됐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