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생방중 카메라맨이 사라졌다…그가 물에 뛰어든 이유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보도하다 카메라를 내려놓더니 이재민을 돕기 위해 뛰어가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보도하다 카메라를 내려놓더니 이재민을 돕기 위해 뛰어가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미국 플로리다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상황을 보도하던 방송사 카메라맨이 생방송 도중 이재민을 돕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1일(현지 시각)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는 특파원 팀 리스터와 함께 미국 플로리다 나폴리 지역에서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상황을 생방송으로 전하고 있었다.

기자 뒤로는 이재민들이 아이를 안거나 짐을 든 채 물이 범람한 도로를 위태롭게 건너는 모습이 비치고 있었다. 카메라를 줌인해 이 장면을 촬영하던 앨리스는 기자에게 양해를 구한 뒤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놓고 물살을 가르며 이재민들 향해 뛰어갔다.  

기자 리스터는 “우리는 이곳에서 물을 건너는 몇몇 사람들을 돕고 있다”며 “저쪽에 있는 카메라맨이 대피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민들의 집은 물에 잠겼고, 그들은 집을 버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는 사이 앨리스는 사람들의 짐을 함께 나르거나, 물살에 넘어진 이재민들을 부축하는 등 이리 뛰고 저리 뛰었다. 기자가 대신 카메라를 들어 이 모습을 담았고 이 장면은 호주 뿐 아니라 미국 CNN 등을 통해 전세계로 퍼져나갔다. 한참 후 돌아온 앨리스에게 리스터는 “굿 잡 그랜”이라고 말하며 리포트를 이어갔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앨리스를 ‘영웅’이라고 부르며 칭찬했다. 방송 이후 리스터는 트위터에 “지난 40년 동안 카메라맨이 생방송 중 자리를 이탈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잘했어 그랜”이라고 썼다.

미국 폭스뉴스는 “(그가 사람들을 돕는 장면의 앵글은 좋지 않았지만) 도움이 필요한 플로리다 주민들을 향한 마음은 분명 최고였다”고 전했다.

미국 사상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평가되는 이안은 지난달 28일 플로리다에 상륙한 뒤 사우스캐롤라이나를 가로질러 이동했다. 플로리다에서만 최소 8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플로리다 역사상 최악의 허리케인 참사라는 보도가 잇따랐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5일 플로리다를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