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측에 넘어간 '바이든 아들의 급소'…11월 8일, 운명의 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차남 헌터 바이든이 지난 8월 휴가 중에 성당에서나오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차남 헌터 바이든이 지난 8월 휴가 중에 성당에서나오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다음 달 8일 공화당이 현재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상원과 하원을 모두 탈환할지, 둘 중 하나만 가져갈지, 둘 다 승리하지 못할지 판가름난다. 

공화당이 상·하원 모두 이기거나 하원을 장악할 경우 미국 정치권은 변화의 소용돌이에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화당이 의회를 장악하면 조 바이든 대통령의 남은 2년 임기는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 될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일(현지시간) 바이든 행정부와 미국에 나타날 수 있는 변화를 공화당이 하원과 상원을 모두 장악할 경우, 하원만 이기고 상원은 내줄 경우, 둘 다 지금처럼 민주당이 장악할 경우로 나눠 분석했다.

WP는 공화당이 하원을 이길 경우 바이든 대통령 차남 헌터 바이든에 대한 수사를 시작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헌터 바이든은 2020년 대통령 선거 전 델라웨어주의 한 상점에 노트북PC를 맡겼는데, 그 안에 담긴 정보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근 손에 들어갔다.   

헌터 바이든이 '바이든'이란 성과 아버지 인맥을 활용해 중국 에너지 기업으로부터 이익을 챙겼다는 주장 등이 공화당 일각에서 제기됐는데,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또 세금 사기, 총기 구매를 위한 신원 조사에서 거짓말 등 의혹에 대한 조사가 흐지부지됐다. 공화당이 하원을 장악하면 의회의 권한을 발동해 다양한 조사를 시작할 수 있다.


지금 하원이 진행 중인 1·6 폭동 조사위원회를 해산시킬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이 밖에 바이든 행정부의 2021년 아프가니스탄 철군 시 실책, 최근 연방수사국(FBI)의 마러라고 리조트 압수 수색 등도 재점검할 가능성이 있다. 극우 공화당원들은 바이든 대통령 탄핵도 시도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화당이 상원도 이길 경우, 바이든 행정부와 민주당이 추진하는 법안은 앞으로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작아진다. 대신 공화당은 전국적으로 낙태를 불법화하는 입법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 우위의 연방대법원이 낙태 권리를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데서 나아가 법제화를 추진할 수 있다. 

공화당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보수 우위 대법원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법관 및 하급 법원 판사 임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경우 이들의 상원 인준을 저지할 가능성이 있다. 공화당이 2024년 다시 대권을 잡을 경우 판사를 임명해 법원의 보수화를 이어나가기 위한 계산이다.

공화당이 하원은 탈환하되 상원은 가져오지 못할 경우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는 입법은 대체로 실패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상·하원을 모두 통과해야 하는 입법 과정을 충족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만약 민주당이 지금처럼 하원과 상원에서 다수당 지위를 유지할 경우 힘을 받은 바이든 행정부는 낙태 권리, 동성 결혼 등 진보 어젠다를 담은 입법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또 1·6 의회 난입 폭동에 대한 책임을 물어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를 막는 방안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