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감사원, 文조사 불응시 지금까지 진행된 내용 토대로 발표"

감사원 전경. 뉴스1

감사원 전경. 뉴스1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구에 끝내 불응할 경우, 감사원은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을 토대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4일 오전 국회에서 “감사원이 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요구한 것은 그만큼 조사가 거의 완료됐다는 것이고, 마지막 절차로 문 전 대통령에게 질문을 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답 여부는 문 전 대통령의 결정 사항이고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문 전 대통령이 답변 안 하면 안 하는 대로 지금까지 조사된 내용을 감사원에서 정리해 조만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양금희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의 감사원 조사 거부와 이를 둘러싼 더불어민주당의 반발에 대해 “참으로 뻔뻔한 후안무치”라며 연일 비판 공세를 펼쳤다.

양 대변인은 “정치보복을 외치며 날을 세운 채 ‘정치공세’에만 몰두하는 권위적인 ‘공포정치’의 배후 세력은 바로 민주당”이라며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하기에, 정치보복이라는 민주당의 주장은 유가족을 향한 명예훼손이자 2차 가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감사원이 과거 전직 대통령들에게 서면조사를 시도했으며 노태우·김영삼 전 대통령이 이에 응했던 점을 언급하면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발생) 당시의 결정 과정이 우리 국민을 지키기 위한 최선의 결정이었다면,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감사원의 질문에 답변하면 될 일”이라고 촉구했다.

양 대변인은 “표류 중인 국민의 생명을 6시간이나 방치한 것도 모자라 제대로 된 조사도 없이,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월북’으로 규정하고 진실은 은폐됐다”며 “법 앞에 모두 평등해야 하며, 국민이 희생된 사건의 진실 규명에는 성역은 없다는 원칙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