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울터미널, 최고 40층 복합공간으로…2024년 착공목표 개발 시동

신세계동서울PFV가 서울시에 제안한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 예상도. 사진 서울시

신세계동서울PFV가 서울시에 제안한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 예상도. 사진 서울시

 
35년 된 동서울터미널이 터미널 기능 외에 판매·업무시설을 갖춘 최고 40층 높이의 복합공간으로 재탄생한다.

4일 서울시는 동서울터미널 개발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수립하고자 오는 6일 민간사업자인 ‘신세계동서울PFV’(신세계프라퍼티 등)와 사전협상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내년 상반기까지 사전협상을 마무리하고, 내년 도시관리계획 결정 등 행정 절차를 거쳐 2024년 착공하는 게 시의 목표다.

1987년 문을 연 동서울터미널은 서울 동부권의 관문 역할을 해온 지하 3층·지상 7층 규모의 종합터미널로, 현재 112개 노선이 운영 중이다. 하루 평균 버스 운행 횟수는 1034회에 달한다.

30여년이 지나면서 노선과 운행 차량이 크게 늘었고 시설 노후화와 주변 교통난에 이용자의 불편이 컸다.


신세계동서울PFV가 시에 제출한 제안서에 따르면 동서울터미널은 복합 개발을 통해 판매·업무시설이 결합한 최고 40층 높이(197.5m, 건폐율 59.03%, 용적률 374.46%)로 재건축된다.

총면적은 현재 4만7907㎡에서 7배인 35만7000㎡(토지 면적 3만6704㎡)로 늘어난다.

지상 1층 승하차장과 주차장은 지하(지상 1층∼지하 3층)로 내려가고, 터미널 규모도 현재의 120% 이상으로 확대된다.

또한 한강변까지 이어지는 보행데크가 신설되고, 최상층에는 한강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가 들어선다. 이를 통해 오세훈 시장의 한강 조망 인프라 구축 사업인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의 주요 거점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서울시는 공공기여분으로 강변북로 진·출입 버스전용도로를 설치하고 강변역 연결데크를 설치해 대중교통과의 연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강변 보행공간도 조성한다.

신세계동서울PFV가 서울시에 제안한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 예상도. 사진 서울시

신세계동서울PFV가 서울시에 제안한 동서울터미널 현대화사업 예상도. 사진 서울시

 
동서울터미널 개발은 사전협상 방식으로 추진된다.

사전협상제도는 5000㎡ 이상 대규모 개발부지에 대해 허가권자인 공공과 민간사업자가 사전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제도다. 용도지역 상향 등에 따라 발생하는 이득 일부를 공공기여분으로 돌려 토지의 효율적 활용과 공공성을 동시에 촉진하는 장점이 있다.

시는 2009년 동서울터미널을 사전협상 대상지로 선정한 후 2011년 당시 소유자인 한진중공업에서 제안서를 접수, 2017년 8월 사전협상에 착수했다. 그러나 한진중공업이 2019년 신세계동서울PFV에 토지와 건물을 매각하면서 사업자가 변경돼 절차를 다시 밟게 됐다.

신세계동서울PFV는 지난해 6월 변경된 사전협상 제안서를 시에 제출한 이후 유관부서, 기관과 협의해 보완된 제안서를 올해 8월 시에 다시 넘겼다.

시는 공공, 민간사업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협상조정협의회 논의, 관련 부서 협의 등을 통해 제안서를 검토할 예정이다. 임차상인 현안 등을 고려해 지역 상생 방안은 별도로 논의할 방침이다.

이어 현재 버스터미널로만 활용되고 있는 해당 도시계획시설 부지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시관리계획 변경 방안도 들여다본다.

홍선기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판매·업무시설 복합개발로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동북권 광역교통 중심지로서 동서울터미널의 위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