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한미 관계 끈끈하다는 백악관 답신 왜 보도 안하나” MBC에 문제 제기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TF(이하 TF)는 4일 “왜 백악관에 이메일을 보내고 답신을 보도하지 않았는가”라고 문제제기 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의원들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 위원장, 윤두현, 박대수 의원. 김경록 기자

박대출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의원들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 위원장, 윤두현, 박대수 의원. 김경록 기자

TF는 “(MBC의 이메일 질의에) 미국 국무부가 '대한민국과의 관계는 끈끈하다’는 회신을 보냈는데 이를 보도하지 않았다고 한다. 사실이라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또 TF는 “진정 국익을 생각했다면 백악관에 메일을 보내기 전에 대통령실에 사실관계 확인부터 해야 하는 게 순서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또 유독 MBC의 보도에 대해서 문제삼는 이유에 대해서 TF는 “최초 보도도, 엠바고 풀리기 전에 보도를 예보한 것도, 모두 민주당에 흘려보낸 의혹을 받는 것도, 말하지도 않은 단어를 자막으로 만들어 내보낸 것도, 윤석열 정부를 향해 지속적으로 악의적 보도를 하는 것도 모두 MBC”라고 주장하며 당시 보도 경위를 밝힐 것을 촉구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