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김순호 경찰국장 인사 조치할 사유 없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 공무원연금공단에 대한 2022년 종합국정감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 공무원연금공단에 대한 2022년 종합국정감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4일 '밀정 의혹'을 받은 김순호 경찰국장 거취와 관련해 "인사조치할 특별한 사유를 발견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안부 국정감사에서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어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김 국장이 대학 시절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에서 함께 활동했던 동료들을 밀고해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퇴임을 요구해왔다.

김 국장은 이에 대해 "인노회는 이적단체다. 주체사상에 대한 염증과 두려움, 공포 때문에 전향한 것"이라며 밀고가 아닌 정당한 절차를 거쳐 경찰에 특채된 것이라고 부인했다.

이와 관련 이 장관은 김 국장 인선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으나 야권에서 김 국장 퇴임 요구가 계속 나오자 검토 후 국감 때 입장을 내겠다고 밝힌 바 없다.


사실상 이 장관이 김 국장 인선을 유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자 이 의원은 "안타깝고 개탄스럽다"고 반응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인노회가 이적단체인지를 두고 여야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 국장은 인노회가 이적단체냐는 질문에 "(인노회가 이적단체가 아니라고 결론 내린)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겠다"고만 답하며 말을 아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인노회 피해자 이성우씨는 "김 국장이 잠적한 1989년 경찰에 연행됐던 동료 회원들이 부천지구 조직도를 바탕으로 추궁을 당했는데, 그런 조직도를 그릴 수 있는 사람이 여러 정황상 한 사람으로 특정된다"며 "그게 김 국장이라고 저희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어 "저희는 김 국장을 매우 의심하고 있고, (김 국장으로부터) 정상적인 해명을 듣지 못했다"고 했다. 또 '김 국장이 과거를 회상하고 반성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 국장은 잠적 당시 인노회 회원들에게 알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