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통령에 사형 구형은 무용담, 고등학생 만화는 경고?"

사진 이준석 전 대표 페이스북

사진 이준석 전 대표 페이스북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4일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윤석열차'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적으로 경고 입장을 낸 데 대해 "신문사마다 일간 만화를 내는 곳이 있고 90% 이상이 정치 풍자인 것은 그만큼 만화와 프로파간다, 정치는 가까이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체부가 관련 공모전을 진행한 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 입장을 전한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대학생 시절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날 것 같은데 만화로 정치 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의 대상이 되고, 사실 여부는 차치하고 서슬 퍼렇던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되어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며 "후자는 40년 전에도 처벌 안 받았다고 알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법대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전두환 전 대통령 등 신군부를 피고인으로 하는 교내 모의재판에서 재판장을 맡아 전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윤 대통령은 강원도 외가로 3개월간 피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체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고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