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8월4일 IRA 전문 들어와… 8~10일 보고 받아”

박진 외교부 장관이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전문 보고가 들어왔을 때 해외 출장 중이었다고 밝혔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외교부·한국국제협력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한·아프리카재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진 외교부 장관이 4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외교부·한국국제협력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한·아프리카재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 장관은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의 관련 질문에 “8월 4일에 주미대사관에서 저희 외교부로 IRA상 전기차 세액공제 개편안 관련 전문이 들어왔다. 그런데 그때는 제가 캄보디아에서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그래서 다녀와서 중국 출장(8월 8∼10일) 중에 보좌관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8월 11일에 양자 경제국의 서면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지난 8월 3일부터 6일까지 아세안(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했다. 이어 같은 달 8∼10일에는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위해 중국 칭다오를 찾았다.

 
특히 8월 5일에는 역시 프놈펜을 방문 중이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약식 회담을 했다. 당시 블링컨 장관에게 IRA 문제를 얘기했느냐는 질문에는 박 장관은 “당시에는 외교부와 산업부가 이 문제에 대한 대책을 협의하고 있었다”며 “그 내용을 정확하게 판단을 해야 여기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수 있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8월 4일에 이미 주미대사관의 전문이 외교부 본부로 들어온 상황에서 외교부가 사안의 심각성을 보다 기민하게 판단했다면 블링컨 장관과의 고위급 협의가 기회가 될 수도 있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의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도 “이것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되고 우리 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심층 협의를 하고 대책을 세우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나름대로 캄보디아와 중국에서 출장을 다녀와 이 문제에 대해서 보고를 받고 바로 향후 전망과 대응에 대해서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8월 4일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방한 시점에 왜 이 문제를 거론하지 않았느냐는 지적에는 “펠로시 의장의 방한 시점에는 IRA 법안이 미 상원 본회의에 공식 상정도 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외교 논란에 대해 책임감을 가지고 사과·유감 표명을 해야 한다는 야당 의원들의 잇단 공세에도 “이렇게 정쟁의 대상이 되고 또 정국이 경색되는 것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만 말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서도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왜곡이 되고 한미동맹이 훼손되는 것에 대단히 안타깝고 착잡하게 생각한다”며 “말꼬투리를 잡아서 빈손외교, 막말외교라고 논쟁을 벌이는 것은 국력의 낭비”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