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윤석열차' 논란에 부천시장 "학생에 상처...간섭 말아야"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 만화가 논란이 된 가운데, 조용익 부천시장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경고한 문체부를 비판했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된 전국학생마화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기사가 하루종일 이어지고 있다”며 “카툰의 사전적 의미는 정치적인 내용을 풍자적으로 표현한 한 컷짜리 만화”라고 말했다.

이어 “풍자는 창작의 기본”이라며 “이번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의 공모 부분은 ‘카툰’과 ‘웹툰’이었고, 공모주제는 ‘자유주제’인데, 카툰공모에 왜 풍자를 했냐고 물으면 청소년은 무어라 답을 해야 합니까”라고 말했다.

조 시장은 “기성세대의 잣대로 청소년의 자유로운 창작 활동을 간섭해선 안된다”며 “어디선가 상처받아 힘들어하고 있을 학생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했다.

이어 “문화에 대한 통제는 민주주의 언어가 아니다”라며 “김대중 대통령은 ‘지원은 하되 간섭은 말아야 한다’라는 문화에 대한 철학이 새삼 와닿는 오늘”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날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풍자한 만화에 대해 상을 주고 공개 전시까지한 만화영상진흥원에 대해 “표절이나 저작권 침해 소지가 있는 경우,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 등을 결격사항으로 정하고 있지만 이 부분이 공모요강에서 누락되고 심사위원에게도 공지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며 절차에 따라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