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4년만에 또 구속…외국인 여신도 2명 성폭행 혐의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CGM·세칭 JMS) 총재가 또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출소 4년 만이다.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CGM·세칭 JMS) 총재가 4일 오후 6시 55분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대전 둔산경찰서 유치장으로 호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CGM·세칭 JMS) 총재가 4일 오후 6시 55분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대전 둔산경찰서 유치장으로 호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지법 신동준 영장전담 판사는 4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정 총재에 대해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대전 둔산경찰서 유치장에서 법원 판단을 기다리던 정 총재는 구속된 상태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정 총재는 영장실질심사 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지난 3월 16일 서울시 종로구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JMS 교주 정명석 출소 후 성폭력 피해자 기자회견'에서 영국 국적 외국인 피해자 메이플(Yip Maple Ying Tung Huen)씨가 괴로운 표정으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3월 16일 서울시 종로구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JMS 교주 정명석 출소 후 성폭력 피해자 기자회견'에서 영국 국적 외국인 피해자 메이플(Yip Maple Ying Tung Huen)씨가 괴로운 표정으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신도 성폭행 등의 혐의로 10년간 복역한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교주에게 출소 후 성폭력을 입은 피해자 기자회견이 열린 지난 3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에서 외국인 피해자의 피해 증언이 담긴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도 성폭행 등의 혐의로 10년간 복역한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교주에게 출소 후 성폭력을 입은 피해자 기자회견이 열린 지난 3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에서 외국인 피해자의 피해 증언이 담긴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총재는 출소 직후인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동안 외국인 여성 신도 A씨 등 2명을 지속해서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 총재는 신도 성폭행 등의 죄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2018년 2월 출소했다.

지난 3월 16일 A씨 등으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정 총재를 여러 차례 소환해 조사를 벌여 왔지만, 그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한편, 정 총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5명도 충남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다. 이들은 “정 총재를 면담하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하는 등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여러 차례 당했고 증거도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