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금서될 듯" 이준석이 올린 만화책, 표지에 적힌 이 말

사진 이준석 전 대표 페이스북

사진 이준석 전 대표 페이스북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5일 ‘양두구육’이 언급된 한문 만화책을 소환하며 "이제 금서로 지정될 날이 다가오는 듯하다"고 말했다.

자신의 '양두구육' 발언을 문제 삼아 추가 징계를 예고한 당 중앙윤리위원회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학습 만화책인 '따개비 한문 숙어' 사진과 함께 "이 책은 내가 어릴 때는 학교마다 꽂혀있는 교양도서였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 책은 한자성어를 설명하는 학습 만화책으로 표지에는 '양두구육'이라는 사자성어가 적혀 있다.

이 전 대표는 이에 앞서 올린 글에서도 "표현의 자유 분쟁 3종 세트"라며 "이준석과는 사자성어를 쓸 수 있느냐로, 방송국과는 자막을 달 수 있느냐로, 고딩과는 정치적 해석이 가능한 만화를 그릴 수 있느냐로"라고 했다.


윤리위가 자신의 '양두구육' 발언을 문제 삼은 것과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 윤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 만화 '윤석열파'를 둘러싼 여당의 대응을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고등학생에게까지 피선거권을 확대하면서 젊은 세대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자고 주장하던 진취적인 정당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전날에도 문화체육관광부가 '윤석열차'를 문제 삼은 데 대해 윤 대통령이 대학 시절 학내 모의재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일화를 꺼내며 비판한 바 있다.

한편 이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의 추가 징계 심의가 오는 6일 예정된 가운데, 당내에선 윤리위가 이 전 대표에게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