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DJ 이후 20년만 기념식 참석…“재향군인회, 국가안보 보루”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창설 제7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창설 제7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재향군인회는 국가안보의 보루”라며 제대군인의 복지·권익 증진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날 윤 대통령은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창설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재향군인회는 한국전이 한창이던 1952년 임시수도 부산에서 전쟁 예비전력으로 창설됐으며 제대군인을 회원으로 하는 대표적인 안보 단체다.

현직 대통령이 재향군인회 기념행사에 참석한 것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2년 50주년 기념식을 찾은 이후 20년 만이다.

이날 행사는 ‘재향군인의 날’(10월 8일)을 이틀 앞두고 열렸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재향군인회는 지난 70년간 국가안보의 보루였다”며 “그동안 천안함 피격을 비롯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주장에 대해 강력히 규탄함으로써 국민의 안보의식을 고취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위협이 증가하고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을 추구하는 국가로 인해 세계 도처에서 자유와 인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재향군인회가 ‘향군 비전 2030’ 선포를 통해 새로운 정체성 정립에 나선 것은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군 복무에 대해 자긍심을 갖도록 하는 것이 강한 국방력과 튼튼한 국가안보를 뒷받침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국가안보의 최일선에서 꽃다운 젊음을 바친 제대군인의 복지와 권익 증진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향군인회 회원들도 정부의 지원 정책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달라”며 “앞으로도 자유를 수호하고 국가안보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념사가 진행되는 동안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5차례 박수가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창설 제70주년 기념식에서 향군비전 2030 선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창설 제70주년 기념식에서 향군비전 2030 선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후 윤 대통령 등은 행사장 연단에 서서 ‘향군비전 2030’ 선포 행사를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고종훈 충북도회장에게 국민훈장 목련장을 수여하는 등 모범회원 5명과 모범회 1개 단체에 정부포상을 수여했다.

행사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임종득 안보실 2차장,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참전친목단체장 및 주한 국방무관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