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상장된다”…비상장주식 속여 200억대 투자금 가로챈 일당 검거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비상장주식이 곧 상장된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200억대 투자금을 받고 잠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투자자들에게  200억대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로 A투자자문업체 일당 19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3명을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일당 대부분은 2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4월부터 700여명의 투자자를 상대로 자신들이 추천한 비상장주식이 곧 상장된다고 속여 200억원에 달하는 투자금을 받은 뒤 잠적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500원도 되지 않는 비상장주식이 곧 상장된다고 속여 2만5000원에 판매한 것이다. 경찰 조사 결과, 상장 계획이 없는 주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 7월 이와 관련한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최근엔 서울 도봉구 소재 A업체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현재 총책인 B씨를 추적하는 중이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