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서 中신장 인권문제 특별토론 불발…한국은 찬성표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 쿤샨지역 재교육 시설. AP=연합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 쿤샨지역 재교육 시설. AP=연합

서방국가들이 추진한 중국 신장 지역의 인권 침해 의혹 관련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 토론이 6일(현지시간) 표결에 부쳐졌으나 부결됐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은 이날 표결에서 47개 회원국 가운데 한국을 포함해 미국과 영국 등 17개국이 찬성했으나 중국과 인도네시아, 네팔 등 19개국이 반대표를 던지면서 통과되지 못했다.

신장 자치구는 1100만명의 이슬람 소수민족 위구르족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지난 8월 보고서를 통해 신장 자치구 내 수용시설에서 구금과 고문, 학대 등의 인권 침해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중국 측은 이에 대해 유엔 보고서는 사실관계가 잘못됐으며 수용시설은 위구르족 등을 대상으로 직업교육을 하는 재교육 시설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