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실세 장관 잘못 알려진 것…출마계획 지금은 없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대한법률구조공단?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대한법률구조공단?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6일 국정감사에서 '(정치인으로서) 출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그런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혹시 출마할 계획을 가지고 계시냐"고 묻자 "저는 그런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권 의원이 "안 하실 건가"라고 재차 묻자 한 장관은 "제가 지금 왜 여기서 그런 말씀을 드려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지금 현재 그런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한 장관이 혹시 대통령께 정무적인 보좌 역할도 하느냐"고 캐묻기도 했다. 이에 한 장관은 "그럴 만한 능력이 안 돼서 안 한다"고 선을 그었다.  

권 의원이 재차 "실세 장관이라 그런 (의사결정 조언이나 의견 제출같은) 이야기를 좀 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하자 한 장관은 "실세 장관은 잘 못 알려진 것"이라고 대답했다.


한 장관은 앞서 지난달 2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여권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기록한 여론조사에 대해 "제가 원한 결과가 아니다"라며 "법무부 장관 역할 수행에 노력하고 있으며 부족한 점이 많다"고 몸을 낮춘 바 있다.

그러면서도 "여론조사에서 빼달라는 의사표명을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라는 이병훈 민주당 의원 지적에 대해서는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하니 빼달라'고 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이라고 받아쳤다. 

한편,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제기한 징계 취소 소송에서 법무부가 변호인을 교체한 것에 대해 "잘 수행하던 변호사를 해임했다. 어디가 이해충돌인가"라고 묻자 한 장관은 "공공기관에서 어떤 변호인을 사적으로 선임하는데 동생을 선임하는 게 이해 충돌 아니라고 할 수 있나"라고 답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6월 윤 대통령이 법무부를 상대로 낸 징계처분 취소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법무부 측 법률대리인이던 이옥형 변호사에게 해임을 통보했다. 당시 법무부는 이 변호사가 이상갑 전 법무실장과 형제관계라는 점에서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고 보고 해임 조치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