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걸고 러시아 떠났다…"군대가기 싫어" 보트타고 美망명

리사 머카우스키 공화당 알래스카주 상원의원. AP=연합뉴스

리사 머카우스키 공화당 알래스카주 상원의원. AP=연합뉴스

러시아인 2명이 예비군 동원령을 피해 미 알래스카주로 보트를 타고와 망명을 신청했다고 미 상원의원이 밝혔다.

 
6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리사머카우스키 공화당 알래스카주 상원의원실은 이날 러시아인 2명이 알래스카주 베링해의 외딴 알래스카 섬에 들어와 망명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마카우스키 의원실은 해안경비대와 연락을 취하고 있다면서 “이들이 강제 복무를 피하려고 러시아 동부 해안지역에서 도망쳤다고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의원실은 이들이 배를 타고 세인트로렌스섬으로 건너와 약 600명이 사는 외딴 지역인 갬밸 인근 해변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4일 오전 지역 이장으로부터 이에 관한 얘기를 전해 들었다면서 이들 러시아인이 언제 들어왔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해안경비대 등도 이들이 소형 보트를 타고 지난 4일 알래스카주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국토안보부 대변인은 이들 2명이 심사, 조사를 포함한 검사를 위해 앵커리지로 이송됐으며 이후 미국 이민법에 따라 처리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가 지난달 예비군 대상으로 내린 동원령을 피해 도망친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의 동원령 발령 이후 징집을 피하려는 러시아인들이 주변국으로 탈출하는 행렬이 잇따르고 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한편, 이런 가운데 러시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폴란드와 발트3국(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은 징집을 기피해 러시아를 탈출하는 이들의 망명을 허용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인이 발견된 세인트로렌스섬. AP=연합뉴스

러시아인이 발견된 세인트로렌스섬. AP=연합뉴스

 
갬벨은 알래스카 서부 허브 커뮤니티인 노메에서 남서쪽으로 약 320km, 시베리아 추코트카 반도에서 약 58km 떨어져 있다.

마이크 던리비 알래스카주 주지사는 브리핑을 통해 “이는 우리에게 놀라운 일”이라면서 “러시아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베링 해협을 통해 러시아를 떠나려 한다면 미래에 무슨 일이 생길지 누가 알겠느냐”고 우려했다.

그는 현재 알래스카 북서부 지역을 강타하고 있는 폭풍도 거론하며 “앞으로 수일간 베링 해협을 통한 어떤 유형의 수송도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