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여가부 폐지후 여성 보호 강화...피해호소인 시각 탈피하자"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방안에 대해 "여성·가족·아동·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보호를 더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여가부 폐지는 야당의 협조가 필요한데 통과 가능성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국회 상황을 제가 예측하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소위 말해서 권력 남용에 의한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호소인이라고 하는 그런 시각에서 완전히 탈피하자, 그리고 여성에 대한 보호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20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당시 더불어민주당 등이 피해 여성을 '피해호소인'으로 표현하며 사실상 2차 가해를 했음에도 여가부가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내놓지 않은 점을 재차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