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롯데바이오 압수수색…삼성바이오 영업비밀 침해 의혹

검찰 압수수색(사진은 기사 내 특정 내용과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뉴스1

검찰 압수수색(사진은 기사 내 특정 내용과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뉴스1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영업비밀을 빼낸 의혹 등을 받는 롯데바이오로직스 직원들을 상대로 강제 수사에 들어갔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 있는 롯데바이오 본사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롯데바이오로 이직한 직원 3명의 PC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삼성바이오와 롯데바이오는 영업비밀 침해 등과 관련해 갈등을 빚었다. 삼성바이오는 자사에서 롯데바이오로 이직한 3명을 상대로 영업비밀 침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지난 7월 인천지법의 일부 인용 결정을 받았다.

당시 삼성바이오는 자사 내부자료를 이직한 직원들이 활용하지 못 하게 하는 내용의 가처분 신청을 냈다.


롯데바이오 관계자는 "이직한 직원들이 전 회사의 영업기밀을 사용한 적은 없다"면서도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