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일본오픈 테니스 4강 진출…US오픈 4강 강호 티아포와 결승 다퉈

일본오픈 4강행을 확정하고 기뻐하는 권순우. EPA=연합뉴스

일본오픈 4강행을 확정하고 기뻐하는 권순우. EPA=연합뉴스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세계랭킹 120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라쿠텐 일본오픈 4강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대회 단식 3회전에서 페드로 마르티네스(68위·스페인)를 2-0(6-3, 6-0)으로 물리쳤다. 마르티네스를 상대로 1세트 6-3, 기선을 제압한 권순우는 2세트에서는 한 게임도 내주지 않으며 상대를 압도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ATP 500 대회 단식에서 처음으로 4강에 올랐다. 종전 최고 성적은 2020년 2월 멕시코오픈 8강이다. 남자 프로테니스는 4대 메이저 대회가 최상위 등급이고, 이후 ATP 투어 대회는 1000과 500, 250의 3개 등급으로 나뉜다. 권순우는 또 지난해 9월 아스타나오픈 우승 이후 1년 1개월 만에 ATP 투어 대회 4강에 올랐다. 특히 아스타나오픈 우승 이후 27차례 ATP 대회에 출전해 한 번도 단식 본선 2회전을 통과하지 못했던 권순우는 이번 대회에서 그동안 부진을 털어내겠다는 각오다. 

권순우는 ATP 투어 1000 대회는 아직 단식 본선 승리가 없다. 4대 메이저의 경우 2021년 프랑스오픈 3회전(32강)이 개인 최고 성적이다.
권순우의 다음 상대는 세계적 강호다. 올해 US오픈 4강 진출자 프랜시스 티아포(19위·미국)다. 권순우는 티아포와 지난해 도쿄올림픽 1회전에서 맞붙었는데, 당시 티아포가 2-0(6-3, 6-2)으로 완승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4강 진출로 다음 주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80~90위권까지 오를 전망이다. 지난달 26일 74위에서 100위권 밖으로 밀려난 그는 2주 만에 다시 100위 이내 복귀를 앞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