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감독 첫 대결, 동생 조동현이 웃었다

조상현 창원 LG 감독(왼쪽)과 조동현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 우상조 기자

조상현 창원 LG 감독(왼쪽)과 조동현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 우상조 기자

프로농구 첫 형제 대결에서 쌍둥이 동생 조동현(46)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이 웃었다.

조동현 감독이 이끄는 현대모비스는 7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준결승에서 조상현(46) 감독의 창원 LG를 82-78로 이겼다. 모비스는 8일 우승컵에 도전한다.

5분 차로 태어난 쌍둥이 조상현, 조동현 감독은 연세대를 함께 졸업한 뒤 프로에선 각자 다른 팀에서 뛰었다. 지도자로서도 서로 엇갈렸다. 조상현 감독이 국가대표팀을 이끌다 2022~23시즌을 앞두고 LG 사령탑에 선임됐다.

2015년 KT에서 먼저 감독으로 데뷔했던 조동현 감독은 현대모비스에서 수석코치로 유재학 감독을 보좌하다가 올해 6월 유 감독이 총감독으로 물러나 지휘봉을 이어받았다. 나란히 4강 진출을 이끌어 처음으로 공식전에서 지도자로 맞대결을 펼치게 된 두 감독은 양보없는 대결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1쿼터는 LG가 20-17로 앞섰지만 점수 차가 벌어지진 않았다. 오히려 2쿼터엔 모비스가 앞섰고, 3쿼터 다시 LG가 뒤집는 등 경기 내내 접전이 이어졌다. 하지만 마지막엔 모비스가 힘을 발휘했다. 론제이 아바리엔토스가 2분 50초를 남기고 5득점을 올리며 74-74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우석이 연이어 득점을 올려 승리를 안겼다.


이어 열린 준결승에선 수원 KT가 신생팀 고양 캐롯을 88–83으로 꺾었다. 정성우가 28점 7어시스트로 맹활약했다. 나란히 컵대회 첫 우승에 도전하는 현대모비스와 KT의 결승전은 8일 오후 2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