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한복판 여성 폭행한 40대…차안엔 수상한 백색가루가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서울 강남경찰서 전경. 연합뉴스

 
서울 강남 한복판에 주차된 차 안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남성의 차량 안에서는 마약으로 의심되는 가루와 주사기가 발견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행 및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2시30분쯤 강남구 논현동에 주차된 자신의 차량 안에서 지인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차를 수색하던 중 마약으로 의심되는 가루와 주사기, 대포폰으로 추정되는 복수의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해당 물질이 마약으로 확인될 경우,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입수 경로와 투약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압수한 물질에 대한 검증을 의뢰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