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부산·대구까지 확대”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0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0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5일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의무 지역을 기존 수도권에서 부산·대구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 공동 위원장인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0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정부는 2027년까지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수준인 ㎥당 13㎍까지 낮추는 것을 국정과제로 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대전, 울산, 광주, 세종도 의무 지역은 아니나 운행 제한을 시범 실시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선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계획’을 심의하기도 했다.  

한 총리는 “이번 4차 계절관리제 대책은 초미세먼지와 그 생성물질 배출량을 지난해보다 1∼10% 더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고 발표했다. 고농도 미세먼지 예보 체계와 관련해선 “기존 12시간 전에 예보하던 것을 36시간 전에 함으로써 국민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정부도 필요한 조치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어 “대형사업장, 석탄발전, 건설 현장, 항만 선박 등 주요 핵심 배출원의 부문별 감축 관리를 강화하겠다”며 “현장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원격 감시장비를 도입해 점검을 강화하는 등 현장 이행력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의에는 한 총리를 비롯해 문길주 고려대 석좌교수, 정부 측 한화진 환경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