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참사 특수본 ‘대응단계 늑장발령 의혹’ 용산소방서장 재소환

지난 21일 오전 서울경찰청 마포수사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장진영 기자

지난 21일 오전 서울경찰청 마포수사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장진영 기자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26일 최성범(52) 용산소방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날 최 서장은 오전 9시 45분께 서울경찰청 마포수사청사에 출석해 취재진에게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말씀드리겠다”고만 말하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최 서장은 참사 직후 대응 2단계를 늦게 발령하는 등 부실한 대응으로 인명피해를 키운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를 받는다.

참사 당시 대응 1단계는 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이, 2단계와 3단계는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각각 발령했다. 10명 이상 인명피해가 발생할 때 발령하는 대응 2단계는 자치구 긴급구조통제단장, 즉 용산소방서장도 발령할 수 있다.

특수본은 참사 당일 핼러윈 축제에 대비해 편성한 안전근무조가 해밀톤호텔 앞으로 지정된 근무지를 벗어난 정황을 확인하고 당시 안전근무 책임관이었던 최 서장에게 감독 책임을 추궁하고 있다.


최 서장은 구조·구급활동에 몰두하느라 대응 2단계를 직접 발령하지 못했고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발령한 대응 2단계가 늦지도 않았다는 입장이다. 안전근무 역시 순찰과 마찬가지로 지정된 장소를 내내 지키는 방식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앞서 지난 21일 특수본은 최 서장을 한 차례 소환 조사한 바 있다. 이날은 대응 2단계 발령 이후 구급인력 운용 등 참사 당시 현장 지휘가 적절했는지 구체적으로 따져묻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은 전날 소방청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중앙긴급구조통제단(중앙통제단) 관련 자료를 분석하는 등 소방당국의 참사 대응 전반으로 수사망을 넓히고 있다.

특수본은 소방당국이 중앙통제단 구성·운영과 관련한 문건을 허위로 작성한 단서를 잡고 전날 소방청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