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겹다, 애들에 뭔 짓"…발렌시아가 '아동 포르노' 광고 발칵

발렌시아가 광고 사진. 트위터 캡처

발렌시아가 광고 사진. 트위터 캡처

프랑스 명품 발렌시아가가 아동 포르노를 연상시키는 광고 사진으로 논란에 휩싸이자 공식 사과했다.  

24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발렌시아가는 지난 주말 신상품 광고에서 아동 모델들이 테디베어 모양의 가방을 들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화보 속 아이들이 들고 있는 테디베어는 그물망의 옷을 입고 하네스에 결박돼있는 듯한 모습이었다. 또 아동 모델 앞에는 빈 와인잔도 있었다.  

아동 포르노물과 관련된 대법원 결정문 일부를 담은 문서도 광고사진에 포함돼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를 두고 CNN은 “이 광고는 가학적인 성적 행위(BDSM)를 연상케 한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누리꾼들은 “역겹다. 애들을 데리고 무슨 짓이냐”, “애들이 섹시 의상을 입은 테디베어를 들고 있다. 앞으로 평생 발렌시아가 제품은 안 산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 광고를 맡아 촬영한 이탈리아의 유명 사진작가 가브리엘레 갈림베르티는 “준비된 장면에 조명을 비추고 자신의 ‘시그니처 스타일’로 촬영할 수 있을 뿐 제품과 모델 등 선택할 자격이 내게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자신은 대법원 문서가 등장하는 사진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발렌시아가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발렌시아가는 “우리 광고에 불쾌한 내용이 있었던 점 사과드린다.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고 촬영에 승인되지 않은 소품을 넣어 촬영하게 한 책임자에게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모든 형태의 아동 학대에 대해서 강력히 규탄하며 아이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