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유사'·'내방가사' 등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태 목록 등재

 삼국유사. 사진 문화재청

삼국유사. 사진 문화재청

‘삼국유사’ 등 기록물 3건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시아태평양(아태) 지역 목록에 등재됐다.

26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지난 6월 등재 신청한 ‘삼국유사’, ‘내방가사’, ‘태안 유류 피해 극복 기록물’이 경북 안동에서 열린 제9차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태 지역위원회(MOWCAP) 총회에서 아태 지역목록으로 최종 등재됐다.

세계기록유산 아태 지역목록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단위에서 시행되는 기록유산 프로그램이다.

우리나라는 ‘한국의 편액’(2016년), ‘만인의 청원, 만인소’(2018년), ‘조선왕조 궁중현판’(2018년) 등 3건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등재로 아태 지역목록 유산은 총 6건으로 늘게 됐다.

‘삼국유사’는 일연 스님이 고려 충렬왕 때인 1281년 편찬한 서적이다. 한반도의 고대 신화와 역사, 종교, 생활, 문학 등을 포함한 종합서로 당시 동아시아 지역에 ‘자국 중심의 주체적 역사관’이 형성되었음을 증언하는 기록물이다.


‘내방가사’는 조선 시대 여성들이 주도적으로 창작한 집단문학 작품을 필사한 기록물이다. 당시 여성들의 사회적 인식을 담은 기록이자 한글이 사회의 공식 문자로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기록물이라는 가치를 인정받아 등재가 결정됐다.

‘태안 유류 피해 극복 기록물’은 2007년 12월 충남 태안에서 발생한 대형 유류 유출 사고와 그 극복과정을 담은 약 20만 건이 넘는 방대한 기록물로, 대규모 환경재난을 민관이 협동해 극복한 사례를 담고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당시 여성들의 사회적 인식을 담은 기록이자 한글이 사회의 공식 문자로 발전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기록물이라는 가치를 인정받아 등재가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