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방탄·더불어거짓당…국민 위한 공당 아닌 공갈당"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지난 17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지난 17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6일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을 향해 공세를 이어갔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법의 영역엔 정치가 관여해선 안 되는데 지난 정권에선 사법이 기능을 잃어버리고 정치에 의존하는 현상이 나타나 진실이 묻히고 가려졌다"며 "(이 대표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지방 자치 권력을 사유화한 정치 집단을 엄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자성과 성찰 없이 오로지 '이재명 방탄'에 이어 최고위원, 대변인 모두 '더불어거짓'에 나선 민주당은 가히 국민을 위한 공당이 아닌 '공갈당'이라 할 만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생 법안도, 내년도 예산안도, 국가적 비극도 모두 당 대표를 지키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를 위한 도구로 사용하는 정당은 민주 정당이라 할 수 없다"며 "이제 민주당은 '정치공동체'를 넘어 거짓공동체, 그리고 사법리스크 공동체를 선언한 것인가"라고 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또 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동행해 캄보디아에서 심장병 환아를 만나 사진을 찍은 것을 두고 '빈곤 포르노'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심각한 가짜뉴스, 거짓말에 중독되어 이성이 상실된 듯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올해 연말 국회의원 거짓말 대상을 뽑는다면 같은 당 김의겸 대변인과 공동 대상감으로 충분하다"며 "이런 정치인에게도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현실이 씁쓸하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