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열린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한국이 5대 3으로 승리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한일 의원 선수들이 경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한일 의원 선수들이 경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4년 만에 열린 한국과 일본의 국회의원 축구경기가 5대 3으로 한국 승리로 끝났다.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는 지난 2018년 일본에서 열린 뒤 4년 만에 개최됐다.

대회 전 진행된 개회식에서 김진표 국회의장은 "오늘 축구대회가 한국과 일본 양국의 협력을 촉진하는 끈끈한 접착제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002년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기념하는 자리에서 흐뭇한 추억을 만드는 좋은 시간 가지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일본 측 에토 세이시로 축구외교추진의원연맹 회장(자민당 의원)은 "오늘 대회가 한일 양국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킥오프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답했다.


정진석(국민의힘) 국회의원 축구연맹 회장과 에토 세이시로 일한의원축구연맹 회장 등 양국 의원 선수들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경기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정진석(국민의힘) 국회의원 축구연맹 회장과 에토 세이시로 일한의원축구연맹 회장 등 양국 의원 선수들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12회 한·일 국회의원 축구대회에서 경기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5대 3으로 이겨 일본과의 역대전적에서 7승2무3패의 우위를 이어갔다. 이날 경기의 첫 골은 한국팀이 터트렸으며 전반 20분쯤 한국이 2번째, 3번째 골을 터트렸다. 4번째 골은 한일 의원연맹 축구 사상 첫 여성 의원골이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선수교체로 투입된 뒤 골을 넣었다.

양 팀 최우수선수로는 한국의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과 일본의 이시카와 아키마사 자민당 의원이 각각 선정됐다.

참석자들은 국회 사랑재에서 김진표 의장 주최로 만찬을 갖는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