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1도움' 메시에겐 라스트 없었다…아르헨, 멕시코 2-0 완파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멕시코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아르헨티나 메시(왼쪽)가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AFP=연합뉴스

멕시코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아르헨티나 메시(왼쪽)가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35·파리생제르맹)의 ‘라스트 댄스’는 계속된다.

 
아르헨티나(FIFA랭킹 3위)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멕시코(13위)를 2-0으로 완파했다. 메시가 1골-1도움을 올리며 ‘메시아(messiah·구원자)’가 됐다. 0-0으로 맞선 후반 19분 왼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고, 후반 42분 패스로 엔조 페르난데스(벤피카)의 추가골을 도왔다. 

생애 5번째 월드컵이 마지막 월드컵이라고 선언했던 메시가 다시 춤을 추기 시작했다. 앞서 메시는 사우디아라비아와의 1차전에서 골을 터트렸지만 1-2 충격패를 막지 못했다. 만약 이날 멕시코에 졌다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던 아르헨티나는 메시 덕분에 기사회생했다.

아르헨티나는 1승1패(승점3)을 기록하며 조 2위로 점프했다. 사우디와 나란히 1승1패지만 골득실에서 아르헨티가(+1)가 사우디(-1)에 앞섰다. 같은조 폴란드가 26일 사우디아라비아를 2-0으로 꺾고 1승1무(승점4)로 조 선두다. 멕시코는 1무1패(승점1)로 최하위에 그쳤다. 아르헨티나는 다음달 1일 폴란드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메시는 ‘득점기계’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바르셀로나)와 득점대결을 펼친다.

메시(왼쪽)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뉴스1

메시(왼쪽)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뉴스1

 
경기 전 루사일스타디움으로 향하는 메트로(지하철)는 멕시코와 아르헨티나 팬들로 가득 찼다. 멕시코 팬들은 “메시! 메시! 멕시코! 멕시코!”를 외쳤다. 상대팀 에이스 메시를 연호하는 척하면서 결국 멕시코를 응원한 거였다. 8만명 이상을 수용하는 루사일스타디움에는 하늘색 유니폼을 입은 아르헨티나 팬들과 초록색 유니폼을 입은 멕시코 팬들의 뜨거운 응원전이 펼쳐졌다.  


장딴지 부상이 우려됐던 메시는 이날 앙헬 디 마리아(유벤투스),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테르 밀란)와 선발출전했다. 멕시코는 이르빙 로사노(나폴리)와 알렉시스 베가(과달라하라)를 투톱으로 내세웠다.

메시는 전반에는 멕시코 수비를 뚫지 못했다. 아르헨티나 대표팀과 바르셀로나에서 메시와 한솥밥을 먹었던 헤르라도 마르티네스 멕시코 감독이 작정하고 5-3-2 포메이션으로 내려 앉았다. 

전반에는 부진했던 메시. 뉴스1

전반에는 부진했던 메시. 뉴스1

 
전반 28분 메시의 헤딩슛은 크게 벗어났다. 전반 34분 오른쪽 측면에서 메시의 왼발 직접 프리킥은 멕시코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클럽 아메리카)에 막혔다. 아르헨티나 전방에 공격 숫자가 부족하다 보니 메시에게 볼이 투입되지 않았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슈팅 2개에 그쳤다. 

0-0으로 돌입한 후반 4분 메시가 드리블을 치고 들어가 아크 부근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멕시코의 에릭 구티에레스에 옐로카드를 받았다. 하지만 메시의 왼발슛은 크로스바 위로 크게 벗어났다. 메시가 중원으로 내려오면서 경기가 풀리기 시작했다.



기뻐하는 메시. AP=연합뉴스

기뻐하는 메시. AP=연합뉴스

 
멕시코가 아르헨티나를 틀어 막으려는 전략은 후반 19분 메시의 한 방에 무너졌다. 아크 정면 부근에서 패스를 받은 메시가 공을 잡은 뒤 지체 없이 왼발슛을 쐈다. 다소 먼거리였지만 땅볼슛은 골망 왼쪽 구석을 흔들었다. ‘만리장성’이라 불리는 멕시코 골키퍼 오초아가 지키던 높은 성벽도 무너졌다. 메시는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하고 키스를 날리는 세리머니를 했다. 

메시의 선제골 이후 아르헨티나는 중원 싸움과 압박이 훨씬 좋아졌다. 대회를 앞두고 “메시를 위해 뛰겠다”던 동료들의 움직임도 살아났다.

후반 42분 메시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패스를 받은 엔조 페르난데스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아르헨티나는 이번 대회에서 3골을 넣었는데, 메시가 2골-1도움을 올려 모든 골에 관여했다. 

메시는 2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故 디에고 마라도나 사진을 올렸다. 2년 전인 2020년 11월25일 세상을 떠난 '아르헨티나 축구전설' 마라도나에 애도를 표하기 위해서였다. 메시는 마라도나 영전에 승리를 바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