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뒤 파리서 부산엑스포 3차 PT…최태원 회장이 직접 나선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대한상공회의소와 삼성·SK·현대차로 구성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한 민간 대표단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본격적인 유치 활동에 나선다.

27일 대한상의는 최태원 상의 회장이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민간위원장 자격으로 오는 28∼29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리는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주 출국해 중동 지역 출장을 마친 뒤 곧바로 파리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행사는 후보국이 지난 9월 공식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후 처음 열리는 회의다. 유치국 선정을 1년 앞두고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이탈리아(로마), 우크라이나(오데사) 등이 치열한 유치전을 벌일 전망이다.

최 회장과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사회적가치(SV) 위원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으로 구성된 민간 대표단은 총회 기간 중 한덕수 국무총리가 이끄는 정부 대표단을 지원하고, 회원국과 개별로 접촉해 부산 엑스포 유치 준비 상황을 소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BIE 회원국 대표 등 관련 인사들을 초청하는 리셉션을 열고 다양한 방식의 접촉을 통해 확고한 지지층 결집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서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왼쪽부터),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기업인들과 두 손을 모으고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서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왼쪽부터),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기업인들과 두 손을 모으고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간 대표단은 최근 한국 기업과 비즈니스 협력을 원하는 국가들이 많다는 점을 십분 활용해 효과적인 유치 활동을 벌인다는 구상이다. 최 회장이 이끄는 민간위원회는 삼성·SK·현대차·LG·롯데·포스코 등 국내 주요 대기업 12곳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난 6개월간 각각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동원해 70개 회원국을 방문하고 지지를 요청해왔다.


한국을 포함한 경쟁국의 3차 프레젠테이션(PT)은 오는 29일 오전 진행된다. 이번 PT가 내년 11월 최종 발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엑스포 유치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이번 3차 PT에서 인류가 당면한 과제에 대한 해법을 함께 모색하는 미래 세대의 플랫폼으로서 부산 엑스포의 의미와 가치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최 회장은 이번 3차 PT의 기획 단계부터 직접 참여해 주요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앞서 지난 6월에도 파리에서 열린 BIE에 참석해 2차 PT 발표자로 나섰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와 부산시가 지난 7월 방탄소년단(BTS)를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와 부산시가 지난 7월 방탄소년단(BTS)를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상의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민관이 함께 하는 ‘원팀 코리아’ 전략은 경쟁국과 차별화하는 점”이라며 “앞선 1988 서울올림픽, 2002 월드컵,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국내 기업의 유치전 참여가 역전의 발판이 돼 결국 최종 유치까지 끌어냈던 만큼 이번에도 기업의 활약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