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8호선 잇는 위례선 트램, 2025년 개통…사업계획 승인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위례신도시와 서울지하철 5·8호선을 연결하는 '위례선 트램'의 사업계획이 승인됐다.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되면 2025년 9월 개통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28일 서울시가 추진하는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사업'의 사업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위례신도시의 광역교통 개선대책 중 하나로 추진되는 위례선 도시철도는 트램(노면전차)으로 운영된다. 

 서울지하철 5호선 마천역과 8호선의 복정역, 남위례역을 잇는 길이 5.5㎞에 정거장 12개(환승역 3개)와 차량기지 1개가 들어서며 사업비는 모두 2614억원이 투입된다.

 위례선 트램은 지난 2020년 10월 도시철도 기본계획 승인 이후 실시설계 등 절차를 거쳐 이번에 마지막 행정절차로 사업계획이 승인됐다. 서울시는 이달 중 사업을 본격 착공해 2025년 9월에 개통할 예정이다. 

 위례신도시를 관통하는 트램은 1량당 객차가 모두 5칸(모듈)으로 구성돼 있으며 출·퇴근 시간대에는 5분, 평시간대에는 10분 간격으로 운행될 계획이다. 다만 지선은 피크타임 때 10분, 평시에는 15분 간격으로 다니게 된다.   


서울시는 이달 28일까지 위례선 트램의 디자인에 대한 시민투표를 진행 중이다. 자료 서울시

서울시는 이달 28일까지 위례선 트램의 디자인에 대한 시민투표를 진행 중이다. 자료 서울시

 
 앞서 트램 차량 입찰은 중국업체 진출설과 낮은 입찰가격에 따른 무응찰 논란 등으로 인해 두 차례 유찰됐다가 입찰가를 종전(약 39억원)보다 5억원 가까이 올리면서 우진산전에 낙찰됐다.   

 위례선 트램은 이산화탄소(co2)를 적게 배출하는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노인 등 교통약자가 타고 내리기 편하도록 차량 상부에 전기 배터리를 탑재하는 초 저상형으로 제작된다. 차량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전선, 즉 가선이 필요 없어 도시 미관을 해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차량기지는 지하에 건설하고 지상은 공원과 녹지로 조성해 지역주민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또 위례선이 통과하는 장지천 횡단교량은 수변공원과 조화되도록 미관이 우수한 케이블 형식의 교량으로 건설된다. 

 이성해 대광위 위원장은 "위례신도시 주민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위례선 트램이 예정대로 준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