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연애 비법 전수"…김남국 이런 글 올린 진짜 이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김남국 의원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김남국 의원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크리스마스를 외롭지 않게 보내는 비법을 직접 전수하겠다며 글을 올렸다. 하지만 그가 글을 쓴 진짜 목적은 ‘후원금’ 모금이었다.

김남국 의원은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비법 전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이른바 ‘썸녀’와 관계를 보다 진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대화 방식으로 예시를 들어 글을 썼다.  

그는 집에 들어갈 때 엘리베이터가 아닌 계단을 이용하고, 계단을 오르면서 썸녀에게 전화를 걸어 대화를 나누라고 조언했다.

썸녀가 “왜 숨이 거칠어?”라고 물으면 “엘리베이터 타면 네 목소리 끊어질까 봐” 계단을 이용했다고 말하라고 김 의원은 말했다.


또 계단을 다시 내려가고 있다고 말하면서 “집에 가족들이 있다. 가족들에게 ‘다녀왔다’고 인사하면 대화가 끊어질까 봐”라고 말하라고도 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7일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올린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7일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올린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 의원은 “저층에 살고 계시면 회사 가면서 하면 된다”며 “회사도 저층이면 연애는 포기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렇게 하면 크리스마스는 외롭지 않게 보내실 수 있을 것 같다”며 솔로, 모태솔로 지지자들을 응원했다.

김 의원의 글은 연애 비법 전수에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이 글을 보고 웃고 계시거나 연애 꿀팁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후원 꼭 부탁드린다”며 “후원금이 텅텅 비었다. 청년 정치인들은 후원금 모금하기가 정말 쉽지 않다”고 이 글의 진짜 목적을 밝혔다.

김 의원은 “정말 아껴 쓰겠다. 꼭 필요한 곳에만 쓰겠다”며 “국회의원이라고 호텔에 가서 잔 적 없다. 저렴하고 깨끗한 모텔 이용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선거 지원 때 보좌진과 함께 모텔을 이용했다는 사연도 전했다.  

그는 재차 “소중한 후원금 아끼고 아껴서 정말 잘 쓰겠다. 지역에서나 중앙에서나 성실하고 부지런하게 열심히 일하겠다”면서 후원금을 보내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