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민주당, 국정조사 시작 전 이상민 경질…슈퍼 갑질 도 넘어”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달 28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청에서 열린 경기고양시갑 당협위원회 당원연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달 28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청에서 열린 경기고양시갑 당협위원회 당원연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8일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시작도 하기 전에 이상민 장관 경질이라는 뻔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며 “거대 야당의 슈퍼 갑질이 금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태원 사고도, 정부예산도 오로지 정쟁의 수단으로만 보이시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국정조사는 특정 사안의 불법성이 심대하고 이를 정권이 은폐하려 하거나 악용할 때에 한해 실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예컨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위까지 연루돼 의심받고 있는 이상직 전 민주당 의원의 이스타 불법 채용 비리, 선거 득표를 위해 가짜 평화 쇼로 민심을 호도하면서 국가안보를 벼랑 끝으로 몰아버린 굴욕적 대북정책 등이 대표적인 국정조사 대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번 이태원 사고는 정권 차원의 불법성이 개입된 사고가 아니므로 특별수사본부의 수사로 얼마든지 진상을 규명할 수 있고, 행여 경찰의 수사가 미진하다면 그때 국정조사를 실시해도 늦지 않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민주당과 민주당 2중대를 자처하는 야당은 특수본의 수사가 한창인 지금 의석수를 무기로 국정조사를 밀어붙였다”며 “그 목적은 뻔하다. 진상규명을 한답시고 ‘카더라 방송’을 전위부대로 내세운 후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온갖 가짜뉴스를 만들려 할 것이다. 그런 방식으로 안타까운 죽음을 민주당 권력욕의 도구로 악용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미 그동안 민주당이 늘 보여 왔던 뻔한 레퍼토리”라며 “아니나 다를까 민주당은 국정조사요구가 관철되자마자 이상민 장관을 쫓아내라고 한다. 국정조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자고 해놓고, 그 진상조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이미 결론을 내놓고 있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에게는 참사의 원인과 대책은 전혀 중요하지 않고, 오직 윤석열 정부 흠집 내기를 위해 이 안타까운 죽음을 불쏘시개처럼 악용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는 사실을 명확히 알 수 있다”며 “이런 식이면 국정조사를 시작할 필요도, 이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민주당 눈에는 정부예산이 민생으로 보이지 않고 정쟁 수단으로 보이는 것 같다. 마치 이재명이 대통령이 돼 예산안을 편성하는 것 같다”며 “민주당은 민생이야 어떻게 되든 상관없고, 도리어 민생이 어려워져야 윤석열 정부를 무너뜨릴 수 있다는 얄팍한 정치장사꾼 계산에만 빠져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이런 식으로 촛불의 추억에 사로잡혀 불장난치며 어깃장 놓기에만 몰두하다가는 ‘야당 심판’을 하자는 민심의 뜨거운 횃불에 타버리게 될 것을 상기시켜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