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반정부 시위 유엔 결의 주도' 獨대사 초치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부 장관. AFP=연합뉴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부 장관. AFP=연합뉴스

독일이 이란 반정부 시위 관련 유엔 인권이사회 결의를 주도한 것과 관련, 이란이 자국 주재 독일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외무부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날 한스 우도 뮤젤 주이란 독일 대사를 불러 반정부 시위와 관련한 독일의 내정 간섭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독일과 미국의 주도로 '반이란 유엔 결의'가 채택됐다면서 "이는 완전히 정치적으로 도구화된 잘못된 조치"라고 비난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 25일 특별회의를 열고 이란의 시위 대응 과정에서 발생한 위법 사항을 조사하기 위한 국제 진상조사단 구성 결의안을 표결을 거쳐 통과시켰다.

47개 이사국이 참여한 표결에서 25개국이 찬성했으며 반대한 나라는 6개국, 기권한 나라는 16개국이었다.


외무부는 또 최근 독일 총리를 비롯한 관리들의 이란 관련 발언도 문제 삼으면서 "근거 없이 다른 나라에 대해 개입주의적 언행을 하지 말라"고도 날을 세웠다.

최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반정부시위를 폭력적으로 진압하는 이란 정부에 대해 "대체 어떤 정부가 자국민에 총격을 가하느냐"며 비난한 바 있다.

뮤젤 대사는 본국에 이란의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외무부는 전했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 이란 여성 마흐사 아미니(22)가 히잡 사이로 머리카락이 보이는 등 복장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갔다가 갑자기 숨진 사실이 알려진 후 전국적으로 시위가 확산했다.

이란의 인권운동가통신(HRANA)은 지난 25일 기준 미성년자 63명을 포함해 448명의 시위 참가자가 목숨을 잃었다고 집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