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선저우 15호 발사…우주정거장 건설 마무리 단계

29일 창정-2F 로켓에 실린 유인 우주선 선저우-15호가 중국 북서부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되는 모습. 신화통신=연합뉴스

29일 창정-2F 로켓에 실린 유인 우주선 선저우-15호가 중국 북서부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되는 모습. 신화통신=연합뉴스

중국이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마무리할 유인 우주선 선저우 15호를 발사했다.

2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선저우 15호는 이날 밤 11시 8분(한국시간 30일 0시 8분) 서북부 간쑤성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長征)-2F 로켓에 실려 우주로 발사됐다.

중국유인우주국(CMSA)은 "선저우 15호에 탑승한 3명의 우주인은 앞으로 6개월 간 궤도에 머무르며 임무를 수행한 뒤 내년 5월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치밍 CMSA 부국장은 "선저우 15호의 우주인들이 건설 중인 우주 정거장 내 장기 체류에 관한 검증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라며 "우주 과학 연구와 응용, 우주 의학, 우주 기술 분야에서 40개 이상의 실험과 테스트를 수행한다"고 밝혔다.

3명이 수행할 임무는 중국이 올 연말까지 목표로 하는 우주 정거장 '톈궁' 건설의 마지막 단계 및 우주 정거장 응용의 첫 단계에 해당한다.


선저우 15호 발사가 계획대로 성공하면 중국은 '톈궁' 우주 정거장 장기 궤도 운행 단계에 돌입한다.

'톈궁'은 핵심 모듈인 '톈허'를 중심으로 양쪽에 두 개의 실험실 모듈 원톈과 멍톈을 결합하는 T자형 구조다.

중국 우주정거장은 그 무게가 약 100톤이다. 이는 460t에 달하는 미국의 주도로 운영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약 4분의 1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