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SK, 돈 많이 주는 일자리 만들어줘 감사…공급망 인질로 잡히지 않을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에 있는 SK실트론 CSS 공장을 방문해 SK그룹이 미국에 대규모로 투자를 통해 제조업 일자리를 창출한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반도체를 발명했지만, 그 제조 공정을 해외에 빼앗겼다면서 첨단 기술 제조업 일자리를 되찾아와 "더는 공급망의 인질로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 서두에서 “SK 실트론 CSS 지도자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면서 "그들은 일류 업체이고 이곳에서 좋은 보수를 받는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에 있는 Sk 실트론 공장을 방문해 미국 제조업 일자리를 되살리겠다고 연설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에 있는 Sk 실트론 공장을 방문해 미국 제조업 일자리를 되살리겠다고 연설했다. AFP=연합뉴스

 
지난 7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백악관을 방문했을 때 미국에 500억 달러(약 66조원)를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들은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부터 충전기, 의약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생산한다"면서 "그 투자의 일부는 바로 이곳 베이시티에서 우리 일상생활에 동력을 제공하는 작은 컴퓨터 칩을 위한 반도체 재료를 생산하는 데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있는 SK실트론 CSS 공장은 차세대 전력 반도체의 핵심 소재인 실리콘 카바이드 웨이퍼를 생산한다. 지난 9월부터 양산에 들어갔다. 

이날 이곳에는 바이든 연설을 듣기 위해 이 회사 임직원뿐만 아니라 인근 제조업체 노조원과 대형 노조 지도자 등 수백명이 모였다. 행사는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행사장 곳곳에는 '더 나은 미국 건설(Building a Better America)' 표어가 걸렸다. SK 로고나 사명 등 기업 상징물은 보이지 않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있는 SK실트론 CSS 공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베이시티에 있는 SK실트론 CSS 공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SK 회장에게 미국이 반도체 칩을 발명했다고 상기시켰다. 하지만 우리가 게을러졌다"면서 "30년 전엔 미국이 세계 반도체의 30%를 생산했지만, 이젠 우리 경제의 중추인 제조업이 움푹 도려내 졌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이 욕심을 부려 해외의 값싼 노동력을 따라 일자리를 해외로 옮겼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산업 발전에 필수인 반도체를 수입에 의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반도체 기술 설계와 연구에서 여전히 세계를 선도하고 있음에도 생산은 세계의 10%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같은 해외에서 만든 칩에 의존하는 대신 반도체 공급망을 바로 이곳 미국, 이곳 미시간에 만들 것"이라며 "이는 게임 체인저"라고 강조했다. 

미국에서 반도체 제조 역량을 되살리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로 해외 반도체 생산시설이 문을 닫으면서 생긴 공급 부족 현상을 언급한 뒤 “우리는 공급망을 되찾을 것이며, 더는 인질로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미국이 다시 제조업을 이끌지 못할 것이라고 어디에도 쓰여 있지 않다”며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현장 방문은 미국 제조업 부활과 반도체 산업 육성 의지를 강조하면서 미국 노동자들이 중산층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일자리 창출 홍보에 초점이 맞춰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근 오하이오주 컬럼버스시 외곽 제조업 단지에서 일하는 근로자 1만3000명 중 5000명이 풀타임이고, 일자리의 80%가 대학 학위가 필요하지 않으며 평균 임금은 12만6000달러(약 1억6700만원)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청중을 향해 “우리는 세계 정상급, 고도로 훈련받은 매우 성실한 근로자들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SK와 이 문제에 관해 이야기했는데, 여러분은 세계 최고 노동자, 가장 우수한 근로자”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중산층이 미국을 건설하고, 노조가 중산층을 건설한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 앞서 공장을 견학했다. 지엔웨이 동 SK실트론 CSS 최고경영자(CEO)가 안내를 맡았고, 그레첸 휘트머 미시간주지사 등이 동행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내 한국 기업의 공장을 방문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